• HOME > 게시판 > 자유게시판

강우일 주교가 미안하다고 하는 이유(스토리펀딩)

길담 | 2017.12.20 15:22 | 조회 146
강우일 주교님이 스토리펀딩 글을 쓰신것이 있어 공유합니다^^
제목은 '내가 만난 베트남'이고 첫 글을 쓰셨어요.
혹시 관심있는 분들이 있을까 올려봅니다.

링크로 들어가시면 전체글을 더 편하게 보실 수 있어요.



1970년 나는 로마에서 신학을 공부하고 있었다. 그때 같은 학년에 베트남에서 온 친구들이 몇 명 있었다. 몸집은 작지만 대체로 싹싹하고 친절한 성격의 학생들이었다. 지금도 머리에 떠오르는 한 친구는 말수는 적었지만, 온몸에서 선함이 묻어 나오는 아주 겸손한 청년이었다. 가끔씩 던지는 한마디는 깊이 생각한 다음에 발하는 의미심장한 말 같았고, 같은 또래지만 마음속으로부터 존경심이 생기는 그런 친구였다.  

 4년 후 신학대학을 졸업하고 우리는 뿔뿔이 흩어져 각자의 나라로 돌아갔다. 그런데 귀국 후 풍문에 들으니 베트남 친구들은 고국 땅이 혼란하여 귀국하지 못하고 유럽 여러 나라로 각각 흩어졌다고 들었다. 1975년 전쟁이 종료되고 북베트남 공산정권이 통일을 이루었고, 해외에 있던 남베트남 사람들은 귀국길이 완전히 막혀 국제 미아처럼 되었고 각자 여러 나라에 흩어져 난민으로 살고 있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나는 함께 수학했던 친구들의 나라 잃은 설움과 막막함을 상상하며 그들의 앞날이 얼마나 황망할지 깊은 연민을 느끼지 않을 수 없었다.  


.......

한국 사람으로서 한국 천주교의 모든 이들을 대표하여 베트남에 왔습니다. 베트남에 온 기회에 전부터 생각했던 것이지만, 한국군이 과거 베트남전쟁에서 베트남 국민들에게 많은 아픔을 드려 사죄하고 싶었습니다. 한국 군인들이 말로 표현하기 힘들 정도로 끔찍하고 잔혹한 행위를 통하여 베트남 민간인들, 힘없는 노인과 여성과 어린아이들까지 목숨을 빼앗아간 것에 대해서 어떻게 용서를 청해야 좋을지 모르겠습니다. 진심으로 사죄드립니다.”

12년 동안 가슴 속에 묵혔던 말이었다. 이 말을 하는 동안에도 사실, 고개를 제대로 쳐들 수가 없었다. 한국 정부도 제대로 사과를 하지 않았고, 아니 베트남 피해자들의 아픔을 가장 먼저 공감하고 용서를 청했어야 할 우리 종교인들도 40여년이 지나도록 마치 아무 일도 없었던 듯 무관심한 세월을 보내며 잊어버리고 살아왔음에 부끄러움이 솟아오를 뿐이었다. 뭐라고 말한들 사과가 될까. 그런 생각을 했지만, 그래도 한국인들 중에는 이런 역사를 인지하고 있고, 깊은 죄책감과 속죄의 마음을 품고 있는 이들도 있다는 사실을 베트남 사람들에게 알리고 싶었다.

이런 심정으로 발언한 뒤 휴식 시간이 되었다. 베트남 주교들과 인도네시아, 타이 등 여러 아시아 국가의 주교들이 나를 개별적으로 찾아와 내 손을 따뜻하게 잡아주었다. 그리고 고맙다고 말해주었다.


......



제주 4.3이 발발한 지 내년이면 70년이다. 그런데 66년이 지난 2014년에야 비로소 한국 정부는 43일을 제주 4.3 국가추념일로 정했다. 그래도 아직 그때의 아픔과 원한이 씻어지지 않고 많은 제주인들의 가슴 밑바닥에 깊은 상처로 자리잡고 있다. 베트남 전쟁이 끝난 지 42년이 지났다고는 하지만, 사실 가해자인 대한민국이라는 국가가 지금까지 제대로 책임을 인정하지도 않았고, 진심으로 용서를 청한 책임자도 없었다. 우리가 베트남 전쟁 희생자들에게 진심으로 사죄하고 용서를 청하지 않는 한, ‘일본군위안부들에게 저지른 일본 국가의 범죄에 대해 우리가 벌이는 비판과 규탄은 힘을 잃을 수밖에 없다.

 

무엇을 할 수 있을까. 무릎을 꿇고, 가만히 앉아 질문해 본다. 한베평화재단은 화해의 발걸음을 내딛기 위해 1년 동안 준비하고 고민했다. 내년 2월이면 베트남의 꽝남성 지역에서 한국군이 지나간 자리가 온통 죽음으로 채워진 지 50년이 된다. 그들의 마음의 상처를 함께 나누고자, 피해 지역에 조화를 보내고 제사 지원금을 보낸다.

그 때 무슨 일이 있었는지 두루뭉술하게 넘어가지 않고 정확하게 바라보고자 내년 4월 베트남민간인학살 문제를 바라보는 시민평화법정을 연다.

 

그 발걸음에 마음과 발걸음을 모아주시길 기도해본다.  

 

  2017127

  제주에서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186개(1/10페이지)
자유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게시판에 동영상 올리는 법 [1] 서초성당 2773 2012.09.10 15:24
공지 게시물 업로드 관련 안내 서초성당 2297 2012.09.08 15:58
184 점점 시원해지고잇습니다. new 송택수 1 2018.08.19 20:42
183 경력단절청년들, 주부, 노인 ★ 사회복지사 자격증 취득 후 제 2의 인생 사진 임태재 4 2018.08.14 10:28
182 혹시. 성서대백과사전 전집(12권) 필요하신 분 계신가요? 첨부파일 김수정 8 2018.08.12 11:17
181 엔도슈사쿠 침묵 첨부파일 유승희 11 2018.07.28 12:49
180 왜 자꾸 아몬드를 주세요 송택정 35 2018.07.14 16:51
179 사랑보다 깊은 송택정 18 2018.07.12 16:41
178 좋은글/행복글 - 좋은 대화법 송택수 16 2018.06.29 13:42
177 주부 및 경력단절 여성 취득률1위 보육교사 2급 자격증 온라인으로 취득하 김유선 18 2018.06.17 20:10
176 주부및 명예퇴직자 취득률 1위 사회복지사 2급자격증 온라인으로 취득하자 김유선 21 2018.06.17 20:09
175 모바일 서초동신부님과 교우들에게 ㅡ 이해인수녀가 박인숙 56 2018.06.17 17:19
174 건강 두뇌 몸에 좋은 좋은글 한번씩 읽고들가세요 ^^ 송택정 29 2018.06.10 14:51
173 서초ME 신년회 [1] 박석환 139 2018.02.07 09:14
172 안녕하세요 산위의 마을입니다. 공원표 127 2017.12.29 14:49
171 살자, 웃자 & 사랑하자 박석환 104 2017.12.26 21:39
>> 강우일 주교가 미안하다고 하는 이유(스토리펀딩) 길담 147 2017.12.20 15:22
169 어린이 캐롤 박석환 109 2017.12.09 10:42
168 성탄곡 모음 박석환 112 2017.12.08 10:37
167 이솔리스띠 제4회 정기연주회 - Palestrina Missa Ave M 권재현 114 2017.11.25 12:14
166 평신도 희년을 희년답게, 전대사 은총 받자(가톨릭 평화 신문) 사진 첨부파일 서초동성당 135 2017.11.20 13:41
165 서초ME 총회와 야외피정 박석환 137 2017.11.06 08:52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