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게시판 > 아름다운 글
기쁨과 축복의 글, 위로와 희망의 글, 감동을 주는 글과 기도문을 올립니다.

내 장례미사 땐 신자들 웃겨 주세요

박석환 | 2017.11.20 18:24 | 조회 355

아들 넷 신부로 키운 엄마의 편지
고 이춘선 '네 신부님의 어머니'

40대 후반에 열한 번째 아이로 낳은 막내가 사제품을 받고 임지(任地)로 떠나는 날, 어머니는 작은 보따리 하나를 건넸다.

어렵고 힘든 일이 있을 때 풀어봐라.
막내 신부는 궁금함을 참지 못하고 바로 풀어봤다. 그리곤 목이 메어 한참을 울었다. 보따리 안에는 막내 신부가 갓난아기 때 입었던 배냇저고리와 함께 편지 한 장이 있었다. "사랑하는 막내 신부님, 신부님은 원래 이렇게 작은 사람이었음을 기억하십시오."

최근 출간된 '네 신부님의 어머니'(바오로딸출판사)는 아들 넷을 신부로 키운 이춘선(1921~2015) 할머니의 이야기다.

할머니가 남긴 편지와 일기, 구술을 정리하고 아들 신부들의 글을 함께 실었다. 책장을 넘기면 눈가가 뜨거워진다.

할머니는 일제강점기 때 만주에서 태어났다.
처녀 때부터 '착한 남자 만나 가정을 꾸리게 해달라'고 기도한 그는 소원을 이뤄 11남매를 낳았고, 그 중 장남(오상철), 셋째(상현), 일곱째(세호), 막내(세민) 등 아들 넷을 신부로, 딸 한 명은 수녀, 손자 한 명을 신부로 키웠다.

"낳으면 좋은 줄 알고 자꾸만 낳았네. 낳다 보니 아들 일곱이나 낳았네, 딸 넷하고. 그러다 보니 맏아들부터 하느님이 (사제와 수도자로) 데려가시겠대. 하나, 둘, 셋, 넷, 다섯. 처음에는 하느님이 다 데려가시오 하고 좋더니 이젠 겁이 나. 저것들이 잘못 살면 어떻게 하나…." (할머니의 기도시)

4형제 신부, 수녀를 키운 비결은 솔선수범.

"묵주가 혹시 안 보이거나 몸에 없으면 기절할 정도로 놀란다"는 그녀는 자녀가 주일 미사를 빠지면 밥을 굶기고 집에서 쫓아내기도 했다. 이렇게 자녀를 키운 이유는 할머니 자신이 예수님을 너무도 좋아했기 때문이다.

그녀는 예수님을 "주님, 하느님, 창조주, 아버지, 주치의사, 스승님, 선배님, 아빠, 오라버니, 피난처, 의탁(依託), 희망"(107쪽)이라고 부른다.


가난한 살림에 풍족히 도와주지 못하는 안타까움도 있지만 사제 아들, 수녀 딸이 올바른 생활을 하도록 이끄는 엄격함은 상상 이상이다.

아들 신부에 대해 "강론이 조금 길고 어려운 말이 많다"고 평하고, "사제·수도자가 밤늦도록 TV 보고 화투 치면 안 된다"며 "사람들의 기대보다는 하느님의 기대에 어긋남이 없기를" 기도한다.

아들 신부에게 "만일 하느님의 사람(사제)들이 영혼들을 제대로 챙겨 먹이지 않으면 신자들의 영혼은 비실비실 쇠약해진다"고 따끔하게 타이른 게 2000년, 그녀의 나이 79세 때 쓴 편지다.

할머니는 노년에 들어 "묘비에 '더 힘써 사랑하지 못했음을 서러워하노라'라고 새겨달라"고 부탁했다.

그리고 특별한 부탁을 했다. "장례미사 때 강론 시간에 신자들을 한바탕 웃겨달라." 하느님 곁으로 가는 기쁜 날, 신자들을 울려선 안 된다는 뜻이었다.

막내 신부는 선글라스를 쓰고 강론해 신자들을 웃겼다고 한다.

(사진 설명)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1,834개(1/92페이지)
아름다운 글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게시물 올리실 때 유의해 주세요. 서초성당 10361 2012.09.08 16:04
1833 닮고 싶은 부부 박석환 294 2018.01.13 16:24
>> 내 장례미사 땐 신자들 웃겨 주세요 첨부파일 [1] 박석환 356 2017.11.20 18:24
1831 행복한 삶 윤기철 338 2017.09.26 21:05
1830 아름다운 말 박석환 630 2017.03.31 21:33
1829 행복한 삶 [1] 윤기철 916 2016.05.13 20:57
1828 여러분은 현명하십니다 ^-^ 강성보 735 2016.03.29 03:02
1827 우리의 삶 모든것들이 다 교육입니다 ^-^ 강성보 695 2016.03.21 05:33
1826 너와 내가 하나이듯 세계는 하나입니다 강성보 721 2016.02.04 00:33
1825 ♬ 영성체후 성가대특송(2016년1월24일11시미사) - 서초성가대 - 서초동성당 680 2016.01.25 09:11
1824 ♬ 영성체후 성가대특송(2016년1월10일11시미사) - 서초성가대 - 서초동성당 511 2016.01.12 05:53
1823 ♬ 영성체후 성가대특송(2016년1월3일11시미사) - 서초성가대 - 서초동성당 380 2016.01.04 12:57
1822 수화와 함께하는 주님의 기도 서초동성당 609 2015.09.06 21:31
1821 ♬ 성가대특송(2015년9월6일11시미사) - 서초성가대 - 서초동성당 499 2015.09.06 21:05
1820 [마더데레사 말씀] 관용 사진 첨부파일 서초동성당 560 2015.08.10 07:19
1819 행복 서초동성당 596 2015.07.27 05:54
1818 ♬ 성가대특송(2015년7월19일11시미사) - 서초성가대 - 서초동성당 576 2015.07.20 07:34
1817 ♬ 성가대특송(2015년7월12일11시미사) - 서초성가대 - 서초동성당 546 2015.07.15 06:43
1816 가슴에 남는 좋은 느낌 하나 서초동성당 709 2015.07.10 06:56
1815 바오로 2세 교황님의 마지막 믿는 이들의 기도 사진 [2] 류호성 684 2015.07.06 14:49
1814 ♬ 성가대특송(2015년7월5일11시미사) - 서초성가대 - 서초동성당 543 2015.07.06 10:17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