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지오 훈화 - 연중 제18주간 > 단체게시판

본당공동체

단체게시판

레지오 훈화 - 연중 제18주간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서초동성당
댓글 0건 조회 118회 작성일 22-07-26 18:15

본문

연중 18주간

 

신앙의 모범-11

 

지난 시간 리옹의 이레네오 성인이 성모님을 새 하와라고 부르며 하느님 구원의 계획에 순명으로 응답함으로써 구원의 문이 새로이 열렸음을 살펴보았습니다.

성모님은 예수님을 잉태하는 순간뿐만이 아니라 그 후에도 굳건한 믿음을 보여 주셨습니다.

그분은 성자를 낳고 기르셨지만, 아들의 말과 행동을 낱낱이 이해하지는 못하셨습니다.

하느님은 인간의 마음과 생각을 뛰어넘는 분, “우리 마음보다 더 크신 분”(1요한 3,20 참조)이시기 때문에 인간은 궁극적으로 그분의 뜻과 계획을 모두 이해할 수는 없습니다.

성모님도 예외는 아니었지요.

하지만 마리아는 이 모든 일을 마음속에 간직하고 곰곰이 되새겼다.”(루카 219)라고 성경에 기록되어 있듯이 그분은 미처 다 이해할 수 없는 아들의 말과 행동도 마음속에 간직하고 되새기셨습니다.

이런 점에서 성모님은 신앙인들에게 빛나는 모범이 되십니다.

우리는 이해할 수 없는 상황을 만나면 하느님을 원망하고 의심하기 일쑤입니다.

하지만 성모님은 이런 순간에도 "구원자 하느님”(루카 1,47)에 대한 믿음과 신뢰를 거두지 않으셨습니다.

이처럼 성모님은 어떤 상황에서도 주님을 굳건히 믿고 신뢰하라고 삶으로써 가르쳐 주십니다.

우리의 삶 속에서도 이해할 수 없는 상황들이 종종 일어나게 되지요. 그 때 성모님을 떠올리며 하느님께 대한 굳은 믿음과 신뢰를 닮도록 기도해야 하겠습니다.

(행복한 신앙인, 손희송 지음, 가톨릭출판사 참조

첨부파일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우편번호 : 06636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대로64길 73 TEL: 02-585-6101FAX : 02-585-5883
Copyright © 천주교 서울대교구 서초동성당. ALLRights Reserved.
FAMILY SITE